국방부는 지난달 29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국방부는 그동안 정부의 장애인 고용 확대 정책에 적극 동참해 일반직 공무원은 의무고용 비율 3%를 초과한 3.56%를 고용하고 있는데요..

다만, "군무원" 및 "공무원이 아닌 근로자"의 경우에는 현재 약 600 여 명이 고용되어 있으나 의무 고용 비율에는 다소 못 미치고 있는 실정입니다.(군무원은 2.5%, 공무원이 아닌 근로자 1.83%.)

이는 군 근무의 특성상 근무지가 주로 도심과 거리가 멀고 교통 여건이 열악한 격오지에 위치한 부대이고,
하는 일도 대부분 기술ㆍ기능 분야로 관련 자격증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그래서 인지 지원율도 저조한 편이라고 하네요..) 


   시각장애라는 장애를 딛고 유도무기체계 정비 달인에 도전하고 있는 해군군수사 황진규 군무원(@국방일보)


하지만 이런 제약사항을 극복하고 군내 장애인의 실질적인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
앞으로 국방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공동으로 직무분석을 추진해 장애인이 근무 가능한 분야와 지역을 발굴하고, 맞춤형 교육 등을 통해 군 조직에 적합한 기능 인력을 양성할 계획입니다.



[협약의 주요 내용]

1. 국방부 직무분석을 통한 장애인 수행 적합 직무 발굴
2. 장애인 구분 모집 확대 등을 통한 고용 활성화 조치
3. 맞춤훈련 등을 통한 국방부 근무에 적합한 기능인력 양성 노력
4. 장애인 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보조공학기기, 편의시설 등의 확충 노력
5. 국방부에 대한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 추진
6. 그 밖의 양 기관간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한 협력사업 



중앙행정기관 중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사례는 "국방부가 처음”이라고 하는데요..

이번 협약이 국방 분야에서 장애인 고용을 확대시킬 뿐만아니라,
"장애인의 사회참여가 함께하는 사회, 건강한 사회를 이루는 데 밑거름이 된다"는 사회적 인식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