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월요일(18일) 오후 해병대 2사단에서 ‘병영문화 혁신 대토론회’가 개최되었습니다.




해병대 총기사건을 계기로 드러난 병영내 악·폐습을 근절하기 위해 각계 각층의 의견을 듣고 병영문화 혁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였는데요..   

김관진 국방부장관을 비롯 해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등 해군·해병대 지휘부와 장병, 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 관계자, 대학 교수 등 민간 전문가, 해병대 예비역 및 해병대 장병 가족 등 다양한 계층에서 참여했습니다. 

토론 시작에 앞서 김관진 장관은 "믿었던 자식이 사고를 치면 부모의 실망은 더 크다.. 장관 뿐만아니라 우리 국민들에게 이번 해병대 사건이 그런 경우 인 것 같다.." 라고 말문을 열며..




“구타나 가혹행위는 우리보다 훨씬 후진적인 군대, 그리고 반드시 패배하는 군대에만 잔존하고 있다. 구타와 가혹행위는 전투력을 약화시키는 절대요인이 된다”며 

"이번 기회에 이런 잘못된 행위를 바로잡고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았던 해병대」의 위상을 되찾겠다는 각오로 강도 높은 병영문화혁신을 추진해 줄 것"을 힘주어 말했습니다.

이어서 해병대 병사와 지휘관들이 기수열외, 작업열외를 비롯한 구타ㆍ가혹행위, 폭언·욕설 등 병영 내 각종 악ㆍ폐습 척결과 관심 사병 관리대책 방안 등에 대해 발표하고,  




이에 대해 토론자로 참여한 민간 전문가 그리고 타군 장병, 부모님, 예비역 등 객석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습니다.

특히, 이번 해병대 총기사건의 원인으로 지적된 기수열외에 대해 많은 의견이 제시되었는데요.. 




"기수는 서로 아끼고 도와가는 멘토 멘티의 역할에 머물러야 하는데, 기수가 병사들 간의 사유화된 권력으로 작동해서 명령·복종 계통으로 용인되고 있는 것이 문제다."

"공식적인 지휘계통의 제한이 없는 상태에서 기수문화가 본질에서 벗어나 악습으로 변질되었다." 며 잘못된 기수문화는 반드시 척결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기수문화가 올바로 작동하면 해병대의 전통인 끈끈한 전우애와 강한 전투력으로 승화될 수 있는 장점도 분명 있는 만큼 순기능적으로 작용하도록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도 많은 참석자들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그 외 구타 가혹행위 등 병영문화 악습이 아직도 당연시 되고 있는 것이 문제이며, 관심사병 관리에 좀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과 병영생활 전문상담관 확대, 전우애 강화를 위한 장병 정신교육 강화 등이 주문되었습니다.


우리 해병대 장병과 지휘관들은 마치 고해성사와도 같은 허심탄회한 토론을 통해 '그동안 알고 있었지만 고치려 하지 않았던' 또는 '악습이라고 조차 여기지 않았던' 여러 악습에 대해 이제는 고쳐야 한다는 강한 요구를 들었고 또 스스로 절감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실천만이 남았습니다.  

병영문화 악습은 그 뿌리가 깊은 만큼 뽑아내기 역시 쉽지만은 않겠지만..

불가능이 없는 해병대,  한번 임무가 주어지면 반드시 이뤄내고 마는 해병대이기에 

일단 마음먹은 이상 틀림없이, 가장 빠른 시간내에 어느 군 보다 모범이 되는 선진화된 병영문화를 이루어 낼 것이라 기대해 봅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