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사자 매장과 해피 밸리 묘역의 탄생

 

 

 

해피 밸리 전투에서 영국군은 157명이 전사했다. 원래 208여명이 실종 되거나 전사한 것으로 믿어졌지만 며칠이 지나면서 생존한 영국군들이 귀환했고 나중에 포로가 되었던 몇몇 장병도 탈출하여 귀환하였다.  중공군들은 영국군의 전사자들을 모두 방치하고 서울로 가버렸다얼스터 대대의 전사자는 그런 상태로 며칠 동안 방치되었다.

 

주 전투장이었던 삼하리의 농민들은 이렇게 유해를 놔두는 것은 생활에도 지장이 있고 인간의 도리도 아니니 합심하여 모두 매장하자는 말이 나와서 시간 여유가 있는대로 전사자들을 매장하였다. 영하의 날씨 때문에 유해들이 부패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다. 그렇게 매장한 묘지가 해피 밸리에 10여 곳이 넘었다.

  

조금씩 날씨가 풀리는 2월 하순이 되자 푸른 풀들이 싹트기 시작했다이태호씨가 지금도 아픈 기억이 생생한 것은 얼스터 대대원들을 매장한 묘지 위에서 다른 곳의 것들보다 더욱 무성하게 자라던 푸른 풀들의 애처러운 모습들이다.

 

[얼스터 대대 재향군인회 솜 어소시에션의 사무총장 캐롤 워커 여사가 이태호 노인을 방문했을 때 이 이야기를 들으며 가눌 수 없는 눈물을 떨구던 모습이 새롭다.]

   

3월이 되자 중공군들은 물러가고 얼스터 대대가 돌아왔다그들은 한국인 통역을 통해 묘지의 위치를 확인했다매장 무덤 통보자에게는 약간의 보상금을 제공하기도 하였다그리고 얼스터 장병들은 전사자가 가장 많이 매장된 메네미 고개의 북쪽 산록에 집단 묘역을 조성하고 전사자들을 발굴하여 이곳에 모두 합장하였다.

 

이 땅은 국유지였었고 한국 정부는 이 묘역의 땅을 영국 정부에게 증정했다묘역을 조성하고 시간이 지난 뒤에 얼스터 대대장 칼슨 중령은 임진강에 배치된 얼스터 대대와 서울을 오고 가면서 길가 한 석물 공장에서 분홍빛 도는 큰 돌을 발견하였다그때 홍제동 화장장 부근에 석물(石物) 공장들이 많았었는데 칼슨 중령은 아마 여기서 묘비를 제작한 것 같다지금 석물 공장들은 북쪽으로 옮긴 벽제 화장터 부근에 많다. 화장장과 함께 이동해왔기 때문이다묘비의 제막식에는 많은 영국군이 참석했었고 주민들도 많이 참관했었다이 묘역이 설치되고 주일이 되면 트럭을 탄 영국군 장병들이 많이 찾아와 추모 예배를 보았다.

 

 

   

해피 밸리의 추모비 건립식- 라이언 신부와 195 고지에서 중공군과 싸웠던 존 몰 중위가 기도하고 있다.

 

 

세월이 몇 년 흐른 1956, 묘역 주변이 영국군과 한국인 인부들이 몰려와 소란스러웠다유해를 모두 본국으로 이장해 간다는 것이었다주민들은 지금도 해피 밸리 유해가 영국으로 이장된 것으로 알고 있다종교적 의식이 있고 발굴된 유해들은 모두 모스린으로 정중히 감싼 뒤에 관에 안치하였다.  이 관들은 미 헬리콥터들에 의해서 어디론가 여러 번 운반 되어졌다[아마 용산 미군 기지로 운구해간 듯하다 영내로 열차가 통행할 수가 있다.] 이 유해는 모두 열차편으로 부산의 UN군 묘역으로 운구 되어 이곳에 다시 모셔졌다블레이크 소령을 비롯한 해피 밸리 전몰자들이 이곳에 잠들어 있다.

 

 

 

 

지금은 밭으로 변한 해피 밸리 묘역

 

 

유해들이 모두 떠난 뒤에 구 해피 밸리 묘역은 추모비만 남은 쓸쓸한 곳이 되었다그러나 어느 날 주민들이 보니 추모비가 넘어져 있었다영국군 공병대가 단단히 건립한 것인데 그냥 장난으로 한 것이 아니라 무슨 목적을 가지고 파괴했을 것이다한 나이든 주민은 어떤 못 된 놈이 이곳 묘역을 밭으로 만들어 농사지으려고 무너뜨렸다고 추측했다.

 

얼스터 공병대가 원래 산이었던 이곳을 묘역을 만들면서 평평하게 다듬어 밭으로 변환해도 좋은 곳으로 되어 있었다자기들이 추모비 부근의 시멘트도 거두어내고 농사도 마음대로 지어도 뒷 말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 였다는 것이었다참 지각없는 행동이었지만 그 무렵 한국의 농민들은 그런 손바닥만한 땅도 욕심낼만큼 가난했었다대폭 축소되었지만 지금도 묘역에는 농사를 짓고 있다.

 

 

 

   

이 가시 나무[엄나무]는 한국인들이 귀신을 쫓는 영험이 있다고 믿는 나무다여러 번 잘라낸 밑둥을 보면 이 나무는 무척 나이가 많은 것을 알 수가 있다이 나무는 추모비를 넘어 뜨리고 농사를 짓던 농부가 노한 영국군 병사들의 혼령에 겁을 먹고 밭 중앙에 심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몇 년간 넘어진체 있었던 추모비를 보고 주민들은 걱정 했다영국 사람들이 알면 한국인들을 보고 은혜를 모르는 인간들이라고 할 것이라고 뒷말들을 했었다면사무소에 이야기를 해봐도 자신들이 다시 세우기에는 너무 경비가 들고 또 규정상 이 비의 소유인 영국인들이 알아서 처리해야한다는 대답이었다. 62년도에 이 추모비는 영국 대사의 건의에 의해서 순양함 벨파스트 함에 의해서 얼스터 대대의 고향 벨파스트 항으로 운반되었다.

   

영국 기록을 보면 추모비를 넘어뜨린 사실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없고 단지 이곳이 도시화되어서 영국으로 가져와야 한다는 것이었다허나 해피 밸리 주민들은 영국인들이 대단히 화가 났을 것이라고 했다추모비는 벨파스트의 얼스터 연대 병영으로 가져가 영내에 건립되었다그 후 얼스터 연대가 통합되어 없어지고 비가 서있던 땅이 부동산 개발업체에게 팔리자 추모비는 벨파스트 시청구내로 옮겨와 다시 봉헌되었다한국인으로서 느낀 미안함이 조금은 옅어지는 것은 북 아일랜드에서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건립 비용의 일부를 찬조했다는 사실이다.

   

 

 

에필로그

 

주한 아일랜드 대사관 에몬 맥키 대사가 아일랜드와 한국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으로 이 해피 밸리 전투의 추모식과 전쟁 기념관에 추모비 건립을 추진하였다. 아일랜드 대사관이 해피 밸리 참전 영국군 얼스터 대대원들을 추모하는 이유가 있다

 

아일랜드는 192112월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국가다. 아일랜드 섬의 6분의 5는 아일랜드 공화국의 영토이지만 북동쪽 6 분의 1 면적을 차지하고 영국령인 북 아일랜드가 위치해있다. 얼스터 대대는 바로 북 아일랜드의 수도 벨파스트를 기지를 두고 있는 성장해 온 부대다아일랜드 정부는 같은 섬의 북 아일랜드 영국 주민들에게는 이중 국적을 부여해 왔었다. 해피 밸리에서 전사한 얼스터 장병들의 절반이 이중 국적자로서 영국민이면서 아일랜드 국민이기도 하다.

 

 

 

드디어 열린 해피 밸리 추모식 -계속 열리기를

 

 

2013522일 한국 국방부의 협력으로 해피 밸리에서 성대한 추모식이 열렸고 다음날 전쟁 기념관에서 추모비의 건립이 있었다내가 참석한 추모식 중에 가슴이 가장 뭉클한 추모식이었다.

 

 

                  

  

전쟁 기념관에 헌정된 해피 밸리 추모비 - 에몬 맥키 대사가 묵념하고 있다.

 

 

이로서 한국에서 63년간이나 잊혀지고 해피 밸리의 구천에 떠돌던 얼스터 장병들의 원혼이 위로를 받게 되었으니 몇 년간 줄기차게 해피 밸리의 전사를 찾아 헤매던 나로서 크나큰 보람이라 아니할 수가 없다63년간 잊혀졌던 한국인들의 은인들이 한국인들의 가슴 속에 들어오기 시작한 것이다.

 

 

 본 글은 "국방부 N.A.R.A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