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무인기에 대한 과학적 조사결과,

 

파주, 삼척, 백령도에 발견된

소형 무인기 3대 모두

북한에서 날아온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국방부는 지난 4월 11일 중간발표 이후

북한 소형 무인기에 대해 4월 14일부터

한·미 공동조사전담팀을 구성하여

과학적 조사를 진행해 왔습니다.

 

 

5월 8일, 그 최종 결과 발표가 있었는데요.

 

 

 

 

 

 

 

공동조사전담팀은 소형 무인기 3대의

비행경로를 분석하여

북한의 소행임을 입증할 수 있는

명백한 과학적 증거(smoking gun)로서

3대 모두 발진지점과 복귀지점이

북한지역임을 확인했습니다.

 

<비행경로 및 계획 분석결과>

 

 

 

 

3월 31일 발견된 백령도 소형 무인기

발진지점과 복귀지점이

해주 남동쪽 약 27km 지점임을 확인했습니다.

 

 

비행계획과 사진촬영 경로가 일치했구요.

 

특히, 비행조종컴퓨터에 저장된 실제 50분 동안 비행기록이

비행계획과 정확히 일치함을 확인하였습니다.

 

 

 

 

 

 

 

3월 24일 발견된 파주 소형 무인기

발진지점과 복귀지점이

개성 북서쪽 약 5km 지점임을 확인했습니다.

 

역시 비행계획과 사진촬영 경로가 일치합니다.

 

 

 

 

 

 

 

 

마지막으로 4월 6일 발견된 삼척 소형 무인기

발진지점과 복귀지점이

평강 동쪽 약 17km 지점임을 확인하였습니다.

 

 

다만, 사진자료가 없어 비행계획과 사진촬영 경로의 일치여부는

확인하지 못하였습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소형 무인기 3대 모두

다수의 우리 군사시설 상공을 이동하도록 계획되었고,

백령도와 파주 소형 무인기에서는

비행경로의 근거가 되는 사진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불가침 합의를 위반한 것으로서

명백한 군사 도발입니다.

 

 

“남과 북은 무력으로 상대방의 관할구역을 침입

또는 공격하거나 그의 일부, 또는 전부를

일시라도 점령하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

남과 북은 어떠한 수단과 방법으로도

상대방 관할 구역에 정규무력이나 비정규무력을

침입시키지 않는다.”

 

<<남북 불가침 부속합의서('92. 9.17.) 제1장 2조>>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며,

정전협정에 근거하여 유엔사를 통해서도

경고조치할 예정입니다.  

 

 

“적대 중의 일체 공중 군사역량은

비무장지대와 상대방의 군사통제하에 있는

한국지역 및 이 지역에 인접한 해면의 상공을 존중한다.”

 

<<정전협정('53. 7.27.) 제2조 16항>>

 

 

 

또한 우리 군은 북한의 소형 무인기를

새로운 군사위협으로 인식하여

현행 방공작전태세 보완과

대응전력 보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선, 현 작전태세와 작전활동 보완을 위해 

全제대 경계 및 대공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소형 무인기 탐지・식별을 위한

가용 수단을 조정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대공포, 육군항공 등 타격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향후 대응전력 보강은 우리 지형과 작전환경에 부합한
      탐지・타격체계 구축을 위해 대상장비를 면밀하게 검토 중입니다.

 

중요지역에 대해서는 탐지・타격이 가능한

통합체계를 긴급전력으로 최우선 구축하고

기타지역(시설)은 현존전력과 추가보강전력을

최적화하여 보완하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kyubot.tistory.com Kyubot 2014.05.1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잘난 미국 무인기 전문가 이름좀 봅시다. 아니 이름하나, 경력한줄 공개 못하면서 무슨 전문가라고 구라를 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