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더해 그동안 주변으로 침략을 일삼아 온 일본에는 많은 실전참가로 인하여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조종사들이 많았다. 그에 비하여 태평성대를 구가하던 미군 조종사들은 훈련이외에 별다른 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최초 교전에서 밀렸던 사실은 어쩌면 너무 당연한 현상이었을지도 모른다.

 

 

전쟁 준비가 완료된 나라답게 일본은 베테랑 조종사가 많았다.

 


 

19426월 미드웨이 해전에서 많은 일본의 고참 조종사들이 싹쓸이 당한 이후 공대공 전투에서 일본의 전과가 그렇게 두드러지게 나타나지 않았던 것만 보아도 태평양 전쟁 초기에 베테랑 조종사들이 많았던 일본이 성능이 앞선 제로기로 미국 전투기를 쉽게 압도하기는 그리 어렵지 않았다.

 

 

기습의 효과 또한 제로의 전설을 업그레이드 하였다.

 

 


 

결론적으로 앞에서 F4FP-40이 제로기에 비해서 저성능이었다고 설명하였지만 여기에 더해 미국 조종사들의 모자란 경험과 부족한 전술 능력으로 말미암아 1941년부터 시작된 전쟁초기 미국은 고전을 면치 못하였던 것이고 바로 이 시기의 전과 때문에 제로기가 전설로 남은 것뿐이다.

 

 


 

제로기의 신화는 전쟁 초기의 강렬한 인상 때문에 생겨났다.

 


 

비록 F4F라도 타치위브(Thach Weave) 전술로 제로기와 맞설 수 있었고, 중국에서 플라잉타이거(Flying Tiger)로 널리 알려진 의용항공대가 P-40으로 제로기와 맞먹은 일본 육군 항공대의 전투기들을 상대로 좋은 전과를 보였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하여 준다. 다시 말해 미국 측도 실전 경험이 쌓이자 능히 하늘에서 이들과 맞설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플라잉타이거의 분투는 좋은 전술을 세웠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여기에 더해 처음 우려대로 일본과 미국의 기술 격차는 곧바로 신무기 경쟁에서 차이가 나타났는데, 미국의 경우 해군의 F6F, F4U 육군의 P-47, P-51 같이 뛰어난 전투기들이 짧은 시간 내 속속 개발되었던 반면 일본은 계속 그 자리에 머물렀다. 더구나 미국의 무지막지한 생산 능력은 양적인 격차까지 순식간 벌렸다.

 

 

 

신예기들이 등장하자 제로기는 더 이상 상대가 되지 못하였다.

 

 

 

결국 19426월을 고비로 제로기는 지나간 신화가 되었고 속속 등장한 최신의 미군 전투기와 경험 많은 조종사들에게 오히려 쫓겨 다니는 입장이 되었다. 이제 남은 것은 개전 초, 미군이 당한 것 이상의 일방적인 학살 대상이 되었을 뿐이었다. 미 해군의 수많은 에이스들이 이시기에 탄생하였고 제로기와 전투를 파티라고 부를 정도로 상황은 급변하였다.

 

 

 

태평양 전역의 최고 에이스 리처드 봉과 그의 P-38

 

 


 

일본이 종전 시까지 1만여 기의 제로기를 제작하였다는 것은 그들이 그렇게 닮고 싶어 하였고 동급의 반열에 서기를 원하였던 독일의 Bf-109나 영국의 스핏화이어 같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는 의미는 있지만 한편으로는 미국처럼 이를 후속 할 만 한 대체기를 생산할만한 기술적 기반이 없어서 오로지 제로에만 매달렸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결국 짧았던 전성기만 가지고 최고의 전투기로 각색된 측면이 있다.

 

 


 

, 신형 전투기를 빠른 시일 내 개발할 수 없던 일본은 제로기 외에는 대안이 없었다. 그런데 Bf-109나 스핏화이어의 경우는 계속적인 업그레이드로 꾸준히 성능을 향상하여 종전 때까지 하늘의 주역으로 계속 자리를 잡았지만 애당초 많은 부분을 생략한 체 만들어진 제로기의 경우는 업그레이드로 성능을 향상시키기는 불가능 하였다.

 

 


사실 일본에게는 더 이상 성능 향상이 힘든 제로기외에는 대안이 없었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제로기가 나쁜 전투기는 아니지만 인구에 회자 될 만큼 뛰어난 전투기는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런데도 개전 초 단 6개월의 전과만 보고 신화의 대열에 올려놓는 것은 뭔가 잘못 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분명히 성능이나 전과이상으로 지금까지도 과대평가되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P-3을 대체하기 위해 일본이 자체 개발한 P-1 해상초계기

 


 

하지만 이 사실 하나만은 중요하다. 비록 일본이 침략자이고 우리에게 피해를 주었던 것만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우리가 세계정세를 모르고 우왕좌왕 하여 식민지로 전락하여 핍박을 받을 때 그들은 이미 최강의 함대를 보유하였고 자체 기술로 만든 함재기를 가지고 전쟁을 벌인 열강이었다는 것이다. 어쩌면 이것이 가장 잊지 말아야 할 역사적 교훈이다.

 

 

 

 

 본 글은 "국방부 N.A.R.A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