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양자 사이에 서울 외곽 돌파 방법을 놓고 상당한 논쟁이 오고갔으나 미 해병 1사단장 스미스의 결심이 워낙 확고부동하자 미 10군단장 알몬드는 "미 해병 1사단은 전력을 다해서 서쪽에서 공격을 계속하되 전황 진전이 좋지 않을 경우 사단의 작전지역을 변경하도록 한다." 는 절충안을 제시하고 겨우 타협을 하여 작전을 펼칠 수 있었다.

 

 

영등포 외곽에서 돌파를 시도하는 미 해병 1사단

 

 

그러나 이들의 대립은 결코 감정적이거나 서로를 시기하여 발생한 것은 아니고 아군의 승리라는 단 한 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방책을 논하는 과정에서 발생하였을 뿐이었다. 알몬드는 상관이지만 지휘 계통으로 스미스를 누르려 하지 않았고 스미스 또한 신념에 의해 부대를 지휘하였지만 격론이후 결정된 사항에 대해서는 결코 항명하지 않았다.

 

 

두 장군의 대립은 최선의 방법을 찾기 위한 과정일 뿐 이었다. (작전을 숙의 중인 올리버(左)와 알몬드 )

 

 

인천상륙작전과 후속하여 실시된 서울탈환이후 미 10군단과 여기에 예속된 미 해병 1사단은 다시 한 번 상륙작전에 나서게 되었다. 바로 전략적으로 대실패로 기록 된 원산상륙작전이었다. 원산항에 살포된 기뢰로 인하여 바다 한가운데서 미 10군단이 오도 가도 못하고 둥둥 떠 있기만 할 때, 동해축선을 따라 전진한 국군 1군단이 원산을 선점하였기 때문이었다.

 

 

행정 상륙으로 전락한 원산상륙 작전 모습

 

 

어쨌든 실전이 아닌 김빠진 행정 상륙이 되었지만, 평안도 방향으로 진격하는 미 8군과 별개의 지휘 계통과 작전권을 맥아더로부터 부여받은 미 10군단은 한반도 동북부의 함경도 지역을 조기 석권하기 위하여 예하 부대들을 각 전략 거점별로 산개하며 한만국경을 향하여 빠르게 내달릴 준비를 마쳤다.

 

 

원산상륙 후 미 해병 1사단은 전열을 재정비하고 북진 준비를 완료하였다.

 

 

그러던 중 19501025, 낭림산맥 서쪽 서부전선의 미 8군 전면에 갑자기 출몰한 중공군의 등장은 전쟁이 새로운 시점으로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계속 북진을 독려한 맥아더는 모든 상황을 낙관하였다. 중공군의 참전이 확인되었음에도 1026일 국군 6사단이 압록강까지 진격하였을 정도로 전황을 파악하지 못하였다.

 

북진을 재촉하기 위해 평양의 미 8군을 방문한 맥아더. 그들은 전선의 불안한 징후를 애써 무시하고 있었다.

 

 

이 시점에서 UN군 최고 지휘부가 올바른 판단을 하였다면 함경도 지역으로 진출하려고 부대를 배치하고 있던 미 10군단(국군 1군단 포함)에게 진격중지 명령을 내려야했다. 하지만 명령은 하달되지 않았고 미 10군단은 서부전선의 급박한 상황과 동떨어진 계획을 실행에 옮기는 판단 착오를 하였다. 중공군 출현 직후 열린 군단 작전회의에서 다음과 같은 결정을 내렸을 정도였다.

 

 

알몬드(中)와 미 10군단 지휘부

 

"군단은 동북지역의 한만국경선으로 계속하여 신속히 진격한다. 국군 1군단은 동해안 축선과 무산가도를 따라 북으로 전진하여 두만강 하류에 도달한다. 3사단이 원산에 도착하면 미 해병 1사단은 전선을 인계하고 장진호방향으로 진격한다. 7사단은 이원에 상륙한 후 혜산진방향으로 진격한다."

 

 

이원에 상륙한 미 7사단

 

 

서부전선의 미 8군이 중공군의 강한 저항에 마주쳤을 때 이런 작전 지시가 나온 것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아무리 미 8군과 미 10군단의 작전권이 분리되었다 하더라도 전선의 좌익이 생각하지 못한 위기에 빠졌는데도 불구하고 별도의 진격을 개시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기 때문이다. (계속)

 

 

 본 글은 "국방부 N.A.R.A 블로그" 작가의 글로써, 국방부의 공식입장과 관련이 없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